범죄 수사드라마 추천 _ CSI 시리즈

Posted by YOOM06
2017.03.28 16:38 Drama & Movie/미드

범죄 수사드라마 미드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작품이 바로 CSI 시리즈입니다. 어렸을 때 처음 봤던 기억이 너무 강렬해서일까요. 남여의 사랑이야기만 주로 다루던 당시 우리나라에서는 영화에서만 다룰 법한 내용을 드라마로 만든다니 어린 마음에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평범한 사람들과는 전혀 다른 사고방식으로 살아가는 곤충 전문가 길 그리섬 반장의 독특함, 과학적인 추론으로 빼도 박도 못하는 결정적 증거를 찾아내 범인을 검거하는 과학수사대의 활약상이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CSI의 흥행은 한국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대박을 터트렸으며 그로 인해 스핀오프 시리즈가 제작되었습니다. 그리하여 라스베가스, 마이애미, 뉴욕 총 세 개의 시리즈가 방영되었으며, 한참 후에는 사이버 범죄를 다루는 Cyber가 시즌 2까지 제작되기도 했습니다.

 

 

 

가장 처음 선보였던 라스베가스는 큰 인기를 누렸던 만큼 다사다난했습니다. 시청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던 길 그리섬 반장이 돌연 하차를 선언하면서 드라마의 주춧돌이라 할 수 있는 반장 역에 공백이 생기면서 문제가 됐습니다. 시즌1부터 함께했던 캐서린 윌로우 역의 마그 헬젠버거가 바톤을 이어 받았지만 시청률을 하락세를 피해갈 수 없었는데요. 엎친데 덮친 격으로 시즌12를 마지막으로 캐서린까지 하차하면서 아예 새로운 캐릭터들이 등장했습니다. 중요 역할을 하는 인물들이 대폭 물갈이 되면서 팬들의 흥미는 떨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원년 멤버였던 닉과 새라가 끝까지 남아줬기 때문에 팬들 역시 의리를 지킬 수 있었는데요. 두 편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진 피날레에서는 보고 싶었던 길 그리섬과 캐서린이 수사를 지원하는 것으로 출연하면서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무려 16년 동안 이어졌던 작품이 막을 내리게 됩니다.

 

 

 

 

특유의 밝은 경쾌한 분위기와 정의감 넘치는 호라시오 케인 반장의 활약상이 두드러지는 <CSI : 마이애미>는 특히 한국에서 큰 인기를 누렸던 시리즈입니다. 뜨거운 태양 아래 아름다운 해변, 시원한 바다, 젊은이들의 축제의 대명사 마이애미를 무대로 잔인한 범죄를 한층 가볍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특히 약자한테 약하고 강자에게 강한 호라시오의 매력이 두드러지는 작품인데요. 여기에서 에릭 역으로 출연했던 아담 로드리게즈는 현재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루크 알베즈 역으로 출연 중입니다. 범죄수사드라마 CSI 시리즈 아직 안 보셨다면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개인적으로 사무적인 분위기가 지배적인 뉴욕편은 다소 흥미를 붙이기가 어렵더라구요. 이점 참고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범죄수사드라마 _ 크리미널 마인드

Posted by YOOM06
2017.02.13 16:55 Drama & Movie/미드

 

 

'범죄수사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는 제목 그대로 '범죄자의 심리'를 단서로 하여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장르물입니다. 현재 미국 CBS에서 시즌12를 방영 중에 있지만 팀 내에서 팀장 역을 맡고 있던 메인 캐릭터 '애런 하치너' 역의 '토마스 깁슨'이 하차하면서 현재 뚜렷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시즌12 데모 시청률이 지난 시즌과 비교해봤을 때 10%나 떨어진 점을 감안해본다면 CBS의 간판 수사물로 스핀오프 시리즈가 2편이나 제작될 만큼 큰 인기를 누렸던 과거와 달리 너무 초라한 성적인데요. 원년 멤버였던 '데릭 모건'이 하차함과 동시에 토마스 깁슨이 제작진 폭력 사건으로 해고를 당하면서 많은 팬들이 보이콧을 선언하였습니다. 중요 캐릭터가 2명이나 빠진 상황에서 크리미널 마인드는 힘을 잃은 모습인데요. 시청자들이 하치가 돌아오기를 강력하게 원함에도 불구하고 제작진들은 새로운 캐릭터를 투입하면서 강경한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캐릭터가 에피소드를 이끌어가는 성향이 강했던 드라마인 만큼 연이은 하차는 큰 독이 됐음은 자명한 사실인데요. 다행히도 최근 한 인터뷰에서는 다시 복귀할 수 있는 여지를 언급하기 했습니다. 현재는 Mr. Scratch로 불리는 최악의 연쇄살인범 피터 루이스가 탈옥하면서 아들 '잭'이 살해위협을 당하면서 사직 후 보호프로그램에 들어가면서 BAU를 떠난 것으로 처리되었습니다. 많도 많고 탈도 많은 크리미널 마인드, 그럼에도 시즌11까지는 매우 훌륭한 범죄수사드라마라 할 수 있습니다.

 

 

 

 

 

범죄수사드라마 중에서도 잔인하거나 어두운 장면이 많이 묘사되는 편이라 더 사실적으로 다가오는 크리미널 마인드입니다. 대표적인 미국 수사물 CSI를 생각고 가벼운 마음으로 보셨다간 정신적으로 데미지를 입으실 수도 있습니다. 주로 연쇄살인, 납치 등 죄질이 악한 강력범죄를 다루고 있으며, 충분히 주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일들을 리얼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때문에 드라마를 보고 난 후에 한동안은 저녁 외출을 자제한다든지, 문단속을 다시 한번 한다든지 하는 등 일상생활을 하는데 있어서 후유증을 겪을 수도 있는데요. 그만큼 리얼리티가 강한 범죄수사드라마입니다.

 

프로파일링 기법을 통해 단서를 쫓고 범인을 추적해나가는 FBI BAU팀의 활약을 그린 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는 지극히 범인의 입장에서 사건을 바라봅니다. 살해도구, 방법, 어지럽혀진 현장을 토대로 범인의 인종, 나이, 직업, 유년시절 겪었던 트라우마 등을 유추해나갑니다. BAU 팀원들은 서울에서 김서방 찾기처럼 단서가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도 실마리를 찾아내는 능력자들입니다. 또한 앞서 언급했던 하치처럼 가족이 범인의 표적이 되어 죽음을 맞이하는 등 직업으로 인해 극한의 고통을 받곤 하는데요. 납치는 기본 죽음을 문턱에 둔 상황 역시 다수의 경험으로 그 스트레스와 트라우마는 상당합니다. 때문에 다들 조금씩은 마음의 병을 앓고 있는 안타까운 인물들입니다. 그럼에도 누군가는 해야하는 일이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갑니다. 부디 다음 시즌부터는 하치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