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더 게스트(the guest) 줄거리 인물관계도 김재욱 김동욱 정은채

Posted by YOOM06
2018.09.12 21:27 Drama & Movie/2018 방영드라마

손 더 게스트(the guest) 줄거리 인물관계도 김재욱 김동욱 정은채

최근 방영 중인 <보이스2>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연일 경신하면서 또 한번 장르물의 명가입을 재입증하고 있는 OCN에서 새로운 오리지널 시리즈를 선보인다고 합니다. <손 the guest>를 시작으로 수목드라마를 새롭게 편성한 OCN은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의 결합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해나갈 예정입니다. 특히 <보이스1>를 연출했던 김홍선 PD와 김재욱은 이번이 두 번째 호흡이라는 점에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데요. 김재욱과 김동욱 역시 과거 함께 출연했던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11년 만에 작품에서 다시 만나게 된 만큼 두 사람의 더욱 진한 케미를 기대해볼 수 있을 거 같습니다. 그럼 이번 포스팅에서는 손 더 게스트(the guest) 인물관계도 및 줄거리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손 더 게스트 줄거리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선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악령을 쫓는 '엑소시즘'과 초자연적인 존재와 소통하는 능력을 가졌다고 믿어지는 샤만(무당)을 중심으로 하는 하나의 종교 현상인 '샤머니즘'의 내용을 동시에 다루고 있는데요. 인간의 일그러진 마음에 깃든 악령(손)을 쫓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으로 한국적이고 사실적인 공포를 선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손'이란 악령에 씌인 사람들이 저지르는 잔인한 살인사건들, 그리고 악령보다 더 악독한 인간들의 형태를 그려냄으로써 인간의 악한 마음에 대한 본질을 재조명한다고 합니다.

 

김동욱이 분한 윤화평이란 인물은 집안 대대로 무속인인 세습무 집안의 자손으로 악령을 알아보는 영매의 기질을 지닌 인물입니다. 현재는 택시를 몰며 평범하게 살아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빙의된 자의 살인을 목격할 수 있는 능력으로 어린 시절 자신의 가족을 비극으로 몰아간 '손'을 필사적으로 쫓고 있습니다.

 

 

김재욱이 연기하게 될 최윤이란 캐릭터는 악령을 쫓는 구마사제입니다. 과거 비극적인 사건을 겪으며 악의 존재를 믿게 되고 구마 사제가 된 것인데요. 원칙을 중시하는 얼음과도 같은 성격으로, 불같은 화평과 사사건건 대립하지만 화평, 길영과 함께 '손'을 쫓게 됩니다. 한편 정은채은 수사 로봇이라 불릴 정도로 별종인 독고다이 강력계 형사 강길영 역을 맡게 되었습니다. 경찰 간부였던 어머니의 죽음으로 경찰인 된 그는 처음에는 엑소시즘을 믿지 않지만 화평, 최윤과 함께하게 되면서 점차 그 존재를 느끼게 되고, 두 사람을 도와 사건을 해결하는 인물입니다.

손 더 게스트 인물관계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윤화평, 최윤, 강길영 모두 '손'이라는 악령과 접점이 있는 인물들입니다. 이들은 모두 과거 비극적인 일을 겪게 되는데, 과학적으로는 설명할 수 있는 존재 '손'이 그 배후에 있었던 것이 아닌가 예상해볼 수 있는데요. 그렇게 20년이란 세월이 흐른 뒤 다시 기이한 힘에 의해 끔찍한 범죄가 벌어지고, 영매, 사제 그리고 형사인 이들은 각기 다른 이유로 '손'을 쫓기 시작합니다. '손'과 얽혀있는 주인공들의 과거와 현재 이야기, 그리고 '손'의 정체와 과연 주인공들이 그를 퇴치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내용이 손 더 게스트 줄거리의 핵심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윤화평(김동욱)

강신무의 자질을 가지고 있으며

영적인 것에 예민하고, 쉽게 감응할 수 있다.

20년 전, 어린 화평은 받아들이지 말아야 할 것을

받아들이면서 그의 가족들은 비극적 사건을 겪게 된다.

 

최윤(김재욱)

교구에서 임명된 구마사제, 세레명은 마테오

과거 사건을 계기로 악의 존재를 믿기 시작해

구마사제가 된 윤은 화평, 길영과 함께 '손'을

쫓으며 자신의 과거와 현재를 송두리째

흔들어놓는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게 된다.

 

강길영(정은채)

악령을 믿지 않지 않았던 형사 길영은

최윤, 화평과 함께 수사를 하기 시작하면서

'손'의 존재를 느끼게 되고, 조금씩 과거 자신에게

일어났던 사건의 진실을 마주하게 된다.

 

육광(이원종)

유명한 박수무당으로 화평, 최윤,

길영에게 도움을 주는 인물

 

고형사(박호산)

길영의 파트너, 강력계 형사

 

양신부(안내상)

상용시 교구 책임자

20년 전 사건에서 엑소시즘을 하러 왔던 신부

최윤을 가족같이 여기며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동쪽 바다 깊은 곳에서 오는 그것의

기원에 대해서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사람에게 빙의해

빙의된 사람을 잔인하게 살해한다.

20년 전 작은 마을에서 손에 빙의된 자가

살인을 저지른 후 잠잠하다 20년이 지난

현재 주인공들이 사는 도시에서 다시

손에 빙의된 사람들이 끔찍한

살인사건들을 저지르기 시작한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