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숨바꼭질 줄거리 인물관계도 이유리 송창의 엄현경 김영민

Posted by YOOM06
2018.09.14 21:56 Drama & Movie/2018 방영드라마

드라마 숨바꼭질 줄거리 인물관계도 이유리 송창의 엄현경 김영민

 

믿고 보는 배우 이유리가 MBC주말드라마 <숨바꼭질>로 돌아왔습니다. 대한민국 유수의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엄현경)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이유리)에게 주어진 운명, 그리고 이들을 둘러싼 욕망과 비밀을 다루고 있는 이 작품은 극 초반부터 병약한 손녀를 살리기 위해 재벌가에서 액받이 소녀를 들인다는 설정과 그 손녀가 유괴되면서 액받이로 들어왔던 소녀가 손녀의 대용품으로 살아가는 자극적인 소재로 본격적인 막장드라마의 시작을 예고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숨바꼭질 줄거리가 만약 상속녀 자리를 지키기 위한 이유리의 악행의 연속이라면 기존 막장드라마와 별반 다르지 않은 너무 뻔한 전개에 시청자들에게 외면받을 텐데요. 그러나 첫회 이후 시청률이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다는 것은 이 작품만의 차별화된 점이 있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MBC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 인물관계도

<메이크 퍼시픽>의 창업주 나해금(정혜선)은 계속해서 병세가 악화되던 손녀 '수아'를 위해 액운을 대신할 역받이 역할로 '채린'을 들이게 됩니다. 그러나 손녀를 위해 준비한 100년산 산삼을 채린이 먹은 날 수아는 유괴를 당했고, 해금은 손녀의 유괴가 채린의 탓이라 여기며 원망합니다. 100년산 산삼은 주인을 알아보는데, 주인이 바뀌면 운명도 바뀐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채린이 수아의 산삼을 먹게 되면서 두 아이의 운명이 바뀌었다 생각한 것이죠. 해란(조미령)의 히스테리, 해금의 원망과 구박에도 세 번의 아픈 파양 경험이 있는 어린 채린은 또 같은 일은 겪지 않기 위해 사력을 다해 가족의 일원이 되고자 노력합니다. 그러나 20년이 지나도 채린이 수아의 대용품이라는 사실을 바뀌지 않죠. 결국 채린은 해금의 협박에 회사를 살리기 위해 팔려가듯 망나니 문재상(김영민)과의 정략결혼을 하게 되고, 과정에서 그의 운전기사인 차은혁(송창의)과 가까워집니다. 그녀가 메이크 퍼시픽家의 진짜 핏줄이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된 차은혁은 그녀가 자신의 처지와 별반 다르지 않음을 깨닫고 연민을 느끼게 되는데요. 그러나 은혁에게는 사실혼 관계와 다를 바 없는 연인 하연주(엄현경)이 있었고 두 사람은 결혼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차은혁과 하연주의 결혼식 날 채린을 만난 은혁은 그녀에게 키스를 하게 되고 그 장면을 목격한 연주는 분노합니다. 그리고 연주는 자신을 딸 수아와 비슷하다며 계속해서 찾는 해란과 만나며 채린을 압박합니다.

 

 

"눈물 흘리며 참고 인내하는 착한 주인공은 없다. 법망을 피해 다니며 악행을 저지르는 악녀도 없다. 가혹한 운명에 도식적인 선과 악은 없다. 이 드라마는 질문한다. 과연 누가 선이고 누가 악인지, 누구에게 돌을 던질 것인지"

이처럼 1회부터 8회까지 전개된 숨바꼭질 줄거리를 미루어 앞으로의 내용을 짐작해본다면 두 사람의 대립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드라마의 기획의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유리와 엄현경 두 사람을 선악으로 구분하기보단 그저 자신의 운명에서 최선을 다해 앞으로 나아가는 인간의 욕망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그럼 계속해서 숨바꼭질 인물관계도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에 대해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민채린(28세, 이유리)

메이크 퍼시픽 전무, 실력파이자 여성들의 워너비

대외적으로는 모든 걸 가진 행복의 아이콘이지만

실상은 짝퉁 상속녀, 진짜 상속녀의 대용품이다.

그럼에도 가족들에게 수아가 아닌 채린으로

인정받고 사랑받고 싶은 욕망으로 들끓는다.

화장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타고난 근성으로

회사의 주인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

 

차은혁(31세, 송창의)

태산그룹 수행기사 겸 비서

문회장에게 두터운 신임을 받으며 그의 아들

재상의 해결사 노릇을 하는 수행비서가 본업

가난의 굴레에서 벗어나고 싶은 욕망으로

태산 그룹에 대한 야심이 꿈틀대고 재상을

도청하기까지 이르는데 예상치 못한

방해꾼 민채린이 등장하게 된다.

 

하연주(28세, 엄현경)

메이크 퍼시픽 방문판매 영업소 우수 사원

영업 틈틈이 자신만의 화장법을 개발하는 게 특기

민채린을 롤모델로 삼고 그녀처럼 되는 게 목표였다.

 

문재상(30대, 김영민)

태산그룹 후계자, 갑 오브 갑

두 번의 정략결혼 실패 후 세 번째 결혼을

앞두고 있는 비극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마냥 철없어 보이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비상해지고

집요해지며 살모사 같은 본성이 튀어나온다.

 

박해란(50대, 조미령)

채린의 양모, 해금의 고명딸

표면적으로는 우아한 재벌가 사모님이지만

딸 수아를 잃고 마음의 병을 안고 살아간다.

우울증으로 병적인 발작 증세가 심하다.

 

나해금(70대, 정혜선)

채린의 외조모, 해란의 모친

메이크 퍼시픽 창업주

샤머니즘 신봉자로 채린을 데리고 있어야만

수아가 돌아온다는 점괘에 내쫓지도 못한 채

원망과 저주를 퍼부으며 일생을 채린을

괴롭히는 낙으로 살아가는 악독한 인물

 

민준식(50대, 이종원)

채린의 양부, 메이크 퍼시픽 2대 사장

평사원이었던 그가 해란과 결혼하게 되면서

초고속 승진을 하게 되지만 해금의 끝없는

간섭과 견제 속에 심신이 피고해져갔다.

단 한 번도 친딸이 수아와 채린을 차별한 적이

없을 만큼 매사 공평하고 올바른 잣대의 소유자

 

김실장(50대, 윤다경)

해금의 충복, 민씨 집안의 30년 차 집사

해금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자신을

희생하며 주군을 섬겨온 충복 중의 충복

 

도현숙(50대, 서주희)

연주, 금주, 동주 모

일편단심 큰딸 연주 바라기

말 못할 비밀을 가슴에 품고 살아가는 인물

 

하금주(26세, 김혜지)

연주의 동생, 현숙네 둘째 딸

 

하동주(24세, 최희진)

연주의 동생, 현숙네 셋째 딸

 

문태산(70대, 윤주상)

재상의 부, 태산그룹 회장

돈 되는 일이라면 악마에게도

영혼을 팔 표리부동한 노인네

 

조필두(50대, 이원종)

성민의 부, 어린 수아의 유괴범

도박 빚을 갚고자 부잣집 딸 민수아를

유괴하지만 일이 꼬여 실패하고 검거된다.

그러나 여전히 민수아가 실종상태라는 것을

알게 되고 아이의 행방을 쫓아 그때 못 챙긴

몸값을 받아 챙길 요량으로 여기저기 들쑤신다.

 

백도훈(31세, 안보현)

변호사, 메이크 퍼시픽 법무팀 소속

아버지의 평생지기인 민준식 사장을 어린시절부터

잘 따랐고 수아와도 친남매 이상으로 잘 지내왔다.

그러던 어느 날 함께 숨바꼭질을 하던 수아가

유괴가 되고, 수아를 지키지 못한 죄책감이

트라우마로 남아 외국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

시간이 지나 사건과 마주할 용기가 생기자 수아를

찾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갈 결심을 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