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포레스트 줄거리 인물관계도 신동엽 정상훈 최희서 (대림 빅포레스트 뜻)

Posted by YOOM06
2018.09.06 23:44 Drama & Movie/2018 방영드라마

빅 포레스트 줄거리 인물관계도 신동엽 정상훈 최희서 (대림 빅포레스트 뜻)

신동엽과 정상훈을 두톱으로 하는 tvN 금요드라마 '빅 포레스트'가 오는 9월 7일 금요일 밤 11시 첫방송을 앞두고 있습니다. tvN이 금요일 심야 시간대 야심차게 편성한 불금 시리즈의 첫 번째 주자 빅 포레스트가 시청률 경쟁이 치열한 금요일 예능과 겨루어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주연 배우 캐스팅만 보면 SNL의 연장선으로 새로운 형식의 콩트 혹은 시트콤이 아니까 예상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대림동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신동엽, 정상훈, 최희서의 생존기르 담은 블랙 코미디입니다. 천연덕스러운 코믹 연기로 큰 사랑을 받았던 신동엽의 생애 첫 정극 도전이라 할 수 있겠는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빅 포레스트 인물관계도와 함께 줄거리, 등장인물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빅 포레스트 인물관계도를 보시면 신동엽, 정상훈의 캐릭터 이름에 실제 본명이 그대로 사용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캐릭터 이름 때문에 시트콤으로 착각하기 쉽지만 제작진 측은 인물 이름에 대해 상당히 많은 고민을 했지만, 신동엽이란 인물이 갖고 있는 이미지를 가지고 오는 게 더 집중도가 있을 것 같아 이와 같은 선택을 하게 되었다 밝혔습니다. 이미 MC 신동엽의 이미지가 틀에 박혀있는 상태에서 이름을 달리하면 오히려 시청자가 느끼는 괴리감이 있을 수 있으니 그대로 사용한 것인데요. 극중 캐릭터 역시 최고의 개그맨에서 폭망한 연예인을 그리고 있기 때문에 차라리 평소의 이미지를 그대로 가지고 오는 것이 옳은 판단이었던 것 같습니다. 정상훈 역시 비슷한 이유로 본명을 사용하고 있지만, 최희서의 경우에는 본래 이미지와 전혀 다른 캐릭터를 맡다보니 특징있는 이름을 새롭게 부여했다고 합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MC에서 순식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동엽, 이혼 후 딸을 홀로 키우고 있는 사채업자 상훈, 어쩌다 보니 오프로드 인생을 살게 된 두 남자가 대림동에 살며 겪는 좌충우돌 생존기가 바로 빅 포레스트 줄거리입니다. 이에 드라마 제목인 빅 포레스트 뜻을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은데요. 작품의 배경이 되는 곳인 '대림'을 영어로 풀면 '빅 포레스트'가 됩니다. 이런 1차원적인 의미 이외에도 고난이 큰 숲을 헤매다 길을 찾아가는 인물들의 모습을 제목을 통해 중의적으로 나타내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방송계를 주름잡던 최고의 개그맨이자 MC였던 동엽은 무리한 사업투자로 막대한 빚을 지고 사기혐의로 피소까지 당하면서 하루아침에 방송계에서도 퇴출당해 대림동에 정착하게 됩니다. 한국이지만 중국스러운, 이국적인 그곳은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도, 관심있는 사람도 없기에 도피처가 필요했던 동엽에게 안성맞춤인 장소였던 것이죠. 불특정다수가 자신에게 보내오는 동정과 비웃음 섞인 시선이 고통스러웠던 그는 대림에서 안도감을 느끼게 됩니다.

 

이른 나이에 결혼했지만 어느새 이혼 도장을 찍게 되고 홀로 딸을 키우게 된 상훈은 생계를 위해 대출회사에 취직한 초짜 사채업자입니다. 딸에게는 자신의 직업을 숨기며 양육에 악영향을 끼칠 만한 요인들로부터 최대한 멀어지려 노력하지만 짠내나는 싱글 대디 상훈에게 부조리한 상황은 계속 되풀이 되고 맙니다. 그러던 중 자신과 닮아있는 하루하루를 잘 버텨내는 한 여자를 알게 됩니다.

 

중국 연길 출신인 임청아(최희서)는 주체적이면서도 시크한 성격의 소유자이자로 중국에서 대학 졸업 후 더 넓은 세상에 나가기 위해 바로 한국으로 유학을 오게 됩니다. 그러나 생각만큼 순탄치 않은 한국생활로 어느새 조선족 싱글맘이란 타이틀을 얻게 되죠. 그녀는 아들 대한이를 위해 현실에 도망치지 않고 대림동에서 서점을 운영하며 생활을 꾸려 가기 시작하는데요. 그곳에서 자신의 경계심을 무장해제 시키는 유일한 남자를 만나게 됩니다.

 

신동엽

데뷔 초부터 스타 반열에 올라 승승장구한

한때 대한민국 최고의 개그맨이자 MC

방송에 염증을 느끼고 변화를 열망했던

동엽은 사업에 손을 대기 시작했고

얼마 못 가 막대한 빚을 지고 사기혐의로

피소되면서 방송계에서 퇴출당하게 된다.

도피처가 필요했던 동엽은 자신을

알아보는 이 하나 없는 대림으로 오게 된다.

 

정상훈

생계를 이어나가기 위해 아보카도

사금융회사 직원 즉 사채업자가 되었다.

이혼 후 홀로 키우고 있는 소중한 딸을 위해

부조리한 상황이 끊임없이 상훈을 압박하지만

딸에 대한 지극한 애정으로 버텨 나간다.

 

임청아(최희서)

중국 연길 출신인 청아의 한국에서의

생활은 생각만큼 순탄치 않았고

싱글맘으로 아들 대한이를 키우고 있다.
현재 대림동에서 서점을 운영 중이다.

 

김용(전국환)

젊었을 적 중국에서 한국으로 건너와

대림동에서 홀로 동백식당을 운영 중

연륜에서 묻어나는 인생 명언과

해박한 지식으로 우문현답을 내려주는

동엽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

 

정보배(6세, 주예림)

상훈의 하나뿐인 금지옥엽

상훈이 은행원인 줄 알고 있다.

 

다니엘 제갈부장(정문성)

아보카도 금융의 전체적인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엘리트 부장

상대방의 혼을 쏙 빼놓는 언변술사

 

황문식 과장(김민상)

상훈을 살뜰히 챙겨주는 황과장

조금 독특한 필살기를 가지고 있지만

그 외엔 별다를 것 없는 평범한 중년남자

 

추심수 대리(정순원)

배우의 꿈을 안고 중국에서 왔지만

데뷔는 커녕 생활고에 시달리다 사채

빚을 쓴 게 지금의 아보카도와 연이 됐다.

실감나는 연기력으로 채무자들에게

돈을 받아낸다.

 

캐시(유주은)

추심팀의 유일한 홍일점

주특기는 채무자의 정보를 수집해

그들을 압박해 돈을 받아내는 것이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